현재 위치
  1. 게시판
  2. 베스트 리뷰왕

베스트 리뷰왕

베스트 리뷰왕에 도전하세요.

상품 게시판 상세
제목 [고객상품후기]드뎌 구매했네요 ^^
작성자 컴프프로 (ip:)
  • 평점 5점  
  • 작성일 2017-02-23
  • 추천 0 추천하기
  • 조회수 1833



"민고민 끝에 드뎌 구매했네요~" (^^)

 

올봄이였네요.

우연히 야탑역 상가에서 컴프프로 책상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점장님의 상세한 설명을 듣고 그냥 괜찮다싶어서 이것저것 구경을 했는데...

가격을 물어보니.... ㅎ ㅓ ㄹ... ㅠ ㅠ..

처음으로 아이 책상을 구경한지라 가격이 좀 충격적이였지요.

그날 그냥 구경한것으로만 만족하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그런데 그날부터 컴프프로 책상이 머리속에서 빙빙~~맴돌기 시작했습니다.

그때부터 비슷한 사양으로 가격이 저렴한 것을 찾기 위해 검색시작 돌입~~~~~~!!!!!!

 

그래서 컴프프로 책상과 비슷한 브랜드들을 알게 되었고,

사이트에 들어가 브랜드 역사부터 시작해서 모든 내용을 일일이 점독하고...ㅋㅋ

오프라인 매장, 백화점, 프래그 샵 등을 직접 보러 다녔지요.

 

그중엔 컴프프로와 비교해서 사양이 비슷한데 1.5배정도 비싼 수입브랜드들도 있었구요,

컴프프로와 비교해 가격이 조금 저렴한 대신에 상품이 좀 허술한 브랜드들도 봤습니다.

알면 알수록 처음에 컴프프로를 접했던 '그냥 괜찮네...' 정도의 느낌이

상품과 가격이 제 맘에 '정말 쏘~옥 드는' 컴프프로로 바뀌게 되었답니다.

 

사실 처음에 조금 부담스러워도 구매할 수는 있었지만, 덥썩 구매했다가 나중에 후회할까봐

그동안 발품을 팔았던 것이지요.

'이럴줄 알았으면 처음부터 살걸...'하고 후회도 되지만,......

 

저의 아들에게는 세상에 태어나 처음 책상이고,

성인이 되어서도 사용할 수 있는 추억이 담긴 책상이 될것이고,

소중한 아이의 바른 자세를 잡아주고,

인생에 있어서 중요한 학문에 취미를 붙여줄 중요한 가구라는 생각때문에...

그동안의 시간과 노력이 정말 하나도 아깝지 않네요.

 

그렇게 확신이 든 11월 어느날 바로 야탑점으로 슁~~~~~

 

더 반갑고 기분좋았던것은 -

시간이 꽤 오래 지났는데도 바로 저를 알아봐주신 매력만점 점장님~

점장님의 친절하고 섬세한 설명에 감동받아

기분이 완전 업!업!되어서 시원~~하게 구입했습니다. ^^

책상, 의자, 서랍장, 스텐드, 가방, 거치대, 책스텐드 등...

 

사실 저도 호텔에서 20년 넘게 근무하고 있는 지배인이거든요.

서비스라면 매우 까다롭고 별로 만족못하는 직업병이 있지요.

그런데 점장님의 친절함, 매너, 태도, 그리고 상품구매를 유도하는 판매스킬도 상술적이지 않고

편안하게 기분좋게 돈을 쓰게하시는(?) 능력에 제 스스로 좀더 분발해야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네요.

이 기회를 통해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컴프프로 책상과 함께하는 요즈음...

유치원 선생님으로부터 자세교정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듣고 고민이 많았었는데

3주일정도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점차 등도 꼿꼿이 펴지고,

머리도 숙이지 않은 바른자세로 조금씩 변하는것  같아 완전 만족하고 있습니다.

또한, 공부가 세상에서 가장 싫다는 저의 아들이

책상에서  재미나게 공부하고 있는 아들의 모습을 볼때면

어느 비싼 가구를 산것보다도 뿌듯하고 행복하답니다.

너무너무 감사합니당~~

첨부파일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

관련 글 보기

관련글 모음
번호 상품명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0 [컴프프로]기울기 2인 과외테이블 [고객상품평]컴프프로를 만났어요! HIT 컴프프로 2017-02-23 2604
156 [컴프프로]기울기 2인 과외테이블 [고객상품후기]드뎌 구매했네요 ^^ HIT 컴프프로 2017-02-23 1833